콘텐츠로 건너뛰기

연뿌리 추출물에서 치주염 개선 효능


환경부 산하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관장 유호)은 최근 ‘담수생물 기반 기능성 평가 및 산업화 소재 발굴 연구’를 통해 연뿌리(연근) 추출물이 치주 질환 개선에 효과가 있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연(蓮)은 우리나라 전역의 습지나 연못에 분포하는 여러해살이 담수식물이다. 연의 땅속줄기는 흙 속으로 길게 뻗어 자라며 가을철에 끝부분이 굵어지는데 이 부분을 연근이라고 하며 국내에서는 식자재로 널리 쓰입니다.

연뿌리 추출물에서 치주염 개선 효능

연뿌리 추출물이 염증 완화에 효능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연구진은 추출물이 염증 완화에 효능이 있을 것으로 보고 특히 치주 질환 개선 가능성에 중점을 두었습니다.

  • 연구진은 치주 질환을 일으키는 인체 치주염 유발세균*의 지질다당체(LPS-PG)를 이용하여 치은섬유아세포(HGF-1)에 염증을 유발한 뒤에 추출물을 처리하여 염증유발물질들의 조절능력과 그에 따른 작용기전을 확인
  • 구강 내(특히 치태)에 존재하는 세균으로 핵심 병독력 인자 인 지질다당체(LPS-PG)를 분비하여 염증반응을 일으키며, 성인 치주 질환의 주요 원인균으로는 포필로모나스 진지발리스(Porphyromonas gingivalis)로 알려져 있음
  • 추출물은 염증이 유발된 치은섬유아세포(HGF-1)에서 대조군 대비 염증 유발물질*인 산화질소(NO), 프로스타글란딘(PGE2), 염증성 사이토카인인 종양괴사인자(TNF-α), 인터루킨-6(IL-6) 및 인터루킨-1β(IL-1β)의 발현을 최대 60%까지 억제
  • 또한, 앞서 확인한 항염증 효과는 연뿌리 추출물이 세포 내 염증유발 전사인자(NF-κB)의 활성을 억제하여 치주염을 개선

연뿌리 서식특성

  • 국 명 : 연
  • 학 명 : Nelumbo nucifera Gaertn.
  • 분류체계 : 피자식물문 > 목련강 > 수련목 > 연과 > 연속
  • 분 포 : (국내)충청남도, 경상도, 전라도 / (해외)동남아시아, 오스트레일리아, 북아메리카
  • 개화기 : 7월~8월
  • 특성 : 연못이나 수심이 낮은 호수 등에 서식하는 여러해살이 관속식물이다. 뿌리줄기는 굵고, 속에 많은 구멍이 있으며 땅속에서 옆으로 뻗어 자란다. 잎의 지름은 20~90cm로 둥근 방패 모양을 하고 있다. 꽃은 물위로 솟은 꽃대 끝에 한 개씩 달리며, 붉은색, 분홍색, 흰색등 다양
연뿌리 서식특성

연구결과

연뿌리 추출물에 의한 치주염 억제 효과

치주조직을 구성하는 세포 중 하나인 HGF-1 세포를 치주질환 원인균인 포필로모나스 진지발리스(Porphyromonas gingivalis)의 내독소인 LPS-PG로 자극시킨 후, 연뿌리 추출물(LRE)을 처리하여 염증매개물질인 산화질소(NO) 및 프로스타글란딘(PGE2)의 생성량과 이들의 생산을 조절하는 iNOS 및 COX-2 단백질 발현 양상을 확인하였다. 그 결과 LPS-PG를 단독으로 처리하였을 때 NO와 PGE2 가 현저하게 증가한 반면, LRE 처리 시 농도 의존적으로 감소함을 확인함

연뿌리 추출물에 의한 치주염 억제 효과

LPS-PG의 자극에 의해 과발현 되어 염증반응을 유도하는 염증성 사이토카인들의 발현이 LRE의 처리에 따라 농도 의존적으로 감소함을 확인함

연뿌리 추출물에 의한 치주염 억제 효과

연뿌리 추출물이 신호전달체계에 미치는 영향

LPS-PG에 의해 유도된 염증매개물질들의 과 발현은 염증 전사인자인 NF-κB에 의해 매개된다. 이 염증 전사 인자는 세포질 내에서 불활성의형태로 존재하다가 NF-κB의 subunit 중 p65가 인산화되어 활성화되면 핵 내로 이동하여 염증매개 인자들의 합성을 위한 유전자를 전사하게 된다. LPS-PG에 의해 유도된 p65의 인산화가 NRE에 의해 농도 의존적으로 감소하는 것을 확인

연뿌리 추출물이 신호전달체계에 미치는 영향

이 포스팅은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습니다.
연뿌리 추출물에서 치주염 개선 효능 14
err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