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물가에 생활비 늘자 미국 가계, 예적금 깬다

물가 고공행진이 이어지면서 미국인들이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기간에 모은 저축을 깨기 시작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물가에 생활비 늘자 미국 가계, 예적금 깬다 1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무디스애널리틱스 자료를 인용해 미국 가계가 코로나19 팬데믹 초기부터 지난해 말까지 쌓은 추가 예금 2조7000억달러 중에서 1140억달러(약 149조원)를 인출해 사용했다고 5일(현지시간) 전했다.

코로나19 팬데믹 기간에는 경기부양책의 일환으로 가계에 지원금이 나왔다. 또 영업 제한과 봉쇄로 소비할 곳이 마땅치 않아 저축이 늘었다. 코로나19 확산 초기인 2020년 4월 미국인들의 저축률은 34%까지 치솟았다.

그러나 최근 물가가 오르면서 미국 가계 상당수가 저축할 여력이 급감하다 못해 저축을 꺼내 써야 하는 상황을 맞았다고 WSJ는 분석했다. 지난 5월 미국인들의 저축률은 5.4%로 떨어졌다. 미국의 5월 소비자물가지수(CPI)는 1년 전보다 8.6% 급등했다. 다만 미국의 유례없는 구인난 덕분에 소득 하위 20% 가계의 경우 모든 집단 중 유일하게 저축을 인출해 생활비로 쓰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포스팅은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습니다.

답글 남기기

err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