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예금금리가 적금금리보다 높네.. 왜?

저축은행의 정기예금 금리가 적금 금리보다 높은 ‘금리 역전 현상’이 심화하고 있다. 금리 인상기를 맞아 수신고 확보를 위해 예금 금리를 가파르게 올리고 있어서다.

예금금리가 적금금리보다 높네.. 왜? 1

14일 저축은행중앙회에 따르면 전날 기준 79개 저축은행의 정기예금(12개월 만기) 평균 금리는 연 2.63%로 나타났다. 반면 정기적금 평균 금리는 연 2.46%로 정기예금보다 0.17%포인트 낮았다.

통상적으로 저축은행의 수신금리는 적금이 예금보다 높다. 그러나 올해 1월부터 금리 역전 현상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정기예금과 정기적금의 금리 격차는 1월 말 0.03%포인트에서 2월 말 0.06%포인트, 3월 말 0.09%포인트, 지난달 말 0.13%포인트로 점차 벌어지고 있다.

기준금리 인상 시기에 정기예금의 금리가 더 크게 오른 영향이다. 1년 사이 정기예금 금리는 1.03%포인트 상승한 반면 정기적금 금리는 0.07%포인트 오르는 데 그쳤다. 저축은행들은 금리인상기에 수신고를 확보하기 위해 적금보다 예금 금리를 더 많이 올렸다. 기준금리 인상으로 주요 시중은행이 수신금리를 인상하면서 자금이 유출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서다.

저축은행 관계자는 “자금 조달 방법이 다양하지 않은 저축은행의 특성상 유동성비율이나 예대율을 맞추고 수신고 확보를 위해 정기예금 금리를 높이는 경향이 있다”며 “금리를 올리지 않으면 돈이 빠져나갈 우려가 있기 때문에 다른 은행들보다 예금 금리를 높게 유지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저축은행들은 지난달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 전후로 정기예금 금리를 올렸다. 최근 미국의 ‘빅스텝’ 단행으로 한은이 기준금리를 추가 인상할 것으로 예상되자 선제 대응에도 나서고 있다. SBI저축은행은 16일부터 정기예금 금리를 0.1%포인트 올리기로 했다. 사이다뱅크 복리정기예금(변동금리) 금리는 최고 2.95%에 달한다. SBI저축은행 관계자는 “본격적인 금리상승기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수신 상품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정기예금 금리 인상을 결정하게 됐다”고 말했다.

목돈 마련을 위한 수단으로 쓰이던 저축은행 적금의 성격도 변화하고 있다. 적금의 우대금리를 높여 마케팅에 활용하는 추세다. 저축은행 관계자는 “마케팅을 위해 적금 상품의 기본금리는 낮게 설정하고 우대금리를 더 주는 형식으로 상품 구조가 바뀌면서 공시되는 기본금리가 낮아진 영향도 있다”며 “공시 기준으로 정기예금 금리가 더 높은 역전 현상이 나타나고 있지만 실제로 적금으로 받는 금리는 이보다 높다”고 설명했다.

이 포스팅은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습니다.

답글 남기기

예금금리가 적금금리보다 높네.. 왜? 10
err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