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한국산 코인 루나, 하루만에 97% 폭락.. 비트코인 3만달러 붕괴

한국산 가상화폐 루나와 자매 스테이블 코인 테라USD(UST)가 연일 폭락하고 있다.

11일(현지시간) 가상화폐 시황 사이트 코인마켓앱에 따르면 루나는 1달러대로 전날 대비 97%가량 떨어졌고 테라는 60센트 수준으로 급락했다.

한국산 코인 루나
한국산 코인 루나

금리 인상과 미국 증시 추락으로 가상화폐 시장이 얼어붙은 상황에서 루나와 테라의 특이한 거래 알고리즘이 투매를 촉발한 것으로 분석된다.

테라USD(UST)는 루나를 매입하거나 판매하는 방식으로 가치를 고정하는 알고리즘 기반 스테이블코인이다. UST 가격이 달러 밑으로 내려가면 루나를 발행해 UST를 사들이고 UST 가격이 달러보다 높아지면 비트코인을 사들여 가치를 고정한다.

그러나 최근UST의 가격이 1달러 아래로 떨어지면서 루나의 시세마저 급락하고, 이것이 다시 두 코인의 가격 하락을 촉발하는 ‘죽음의 소용돌이’에 빠져들었단 분석이다.

리서치업체 펀드스트랫은 “루나와 테라의 가격 급락은 스테이블코인에 대한 신뢰가 완전히 사라져버릴 수 있는 죽음의 소용돌이”라고 진단했다.

루나는 애플 엔지니어 출신인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가 개발한 코인이다. 테라폼랩스 본사는 싱가포르에 있지만 한국인 대표의 기업이 발행한 코인이라는 점에서 국내 투자자의 관심도가 높았다.

루나는 지난달 119달러까지 급등, 세계 코인 시가총액 8위에 오르며 글로벌 가상화폐 시장에서 화제를 모았으나 최근 일주일 새 97% 폭락해 32위로 미끄러졌다.

루나와 테라 폭락이 충격파를 던지면서 이날 비트코인 가격은 3만달러선이 무너졌다. 아발란체(30%↓), 솔라나(20%), 에이브(24%↓)도 일제히 폭락했다.

CNBC 방송은 “가상화폐 매도 압박에 테라 가격이 폭락했고 시장에 더 큰 패닉을 초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포스팅은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습니다.

답글 남기기

err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