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인수위 새정부 추경통과 즉시 551만 소상공인 피해지원금 지급

윤석열 대통령직인수위원회(인수위)는 28일 2차 추가경정예산(추경)이 통과되는 즉시 소상공인·소기업 551만개사에 손실규모에 따른 피해지원금을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인수위 새정부 추경통과 즉시 551만 소상공인 피해지원금 지급 1

안철수 인수위원장은 이날 서울 통의동 인수위 기자회견장에서 ‘과학적 추계 기반의 온전한 손실보상을 위한 코로나19 비상대응 100일 로드맵’ 브리핑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지난 2년 간 등록돼 있는 소상공인·소기업이 코로나19 방역조치로 54조 원의 손실을 봤다는 것을 알게 됐다”며 “저희가 처음으로 이런 숫자를 계산해낼 수 있었다”고 말했다.

특히, 인수위는 소상공인·소기업 551만개사가 2020∼2021년 코로나19로 입은 손실이 약 54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계됐다며 개별 업체 규모와 피해 정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피해지원금을 차등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인수위는 또 올해 1분기와 2분기 소상공인 손실보상제의 보정률과 하한액을 인상하고, 소상공인 비은행권 대출 부담 완화와 맞춤형 특례자금 지원에 나서기로 했다.

소상공인 방역지원금 바로가기

이 포스팅은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습니다.

답글 남기기

인수위 새정부 추경통과 즉시 551만 소상공인 피해지원금 지급 12
err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