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경찰 생존수영 교실 보조금 유용 의혹 광주시청 등 압수수색

광주 생존수영 교실 보조금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 경찰이 강제 수사에 착수했다. 광주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26일 광주시청, 시체육회, 시 수영연맹, 남부다목적체육관, 입건자 주거지 등 8곳을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최근 제기된 ‘2019년 생존수영교실’ 보조금 유용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 해당 장소에서 관련 자료 등을 확보하고 있다.

경찰 생존수영 교실 보조금 유용 의혹 광주시청 등 압수수색 1

수사대는 언론과 시의원 등이 잇따라 생존 수영 보조금 유용 의혹을 제기하자 내사를 벌였고, 실제 생존 수영이 진행되지 않았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관련자 3명을 입건, 압수수색 영장을 받아 강제 수사에 나섰다.

입건자 3명은 해당 사업에 관여한 시 체육회, 남부 다목적체육관, 시 수영연맹 등의 전·현직 관계자들이다. 입건자 중 1명은 모 자치구 구의원 후보로 입후보한 공천 신청자로, 관련 의혹을 부인하고 있다.

광주경찰청 관계자는 “제보자 진술과 관련 자료를 검토한 결과 실제 생존 수영 사업이 제대로 진행되지 않았을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해 강제수사에 착수했다”며 “증거 분석과 소환조사를 통해 관련 의혹을 규명할 방침이다”고 밝혔다.

경찰 생존수영 교실 보조금 유용 의혹 광주시청 등 압수수색 3

광주시의회 반재신 의원은 최근 생존수영 교실 논란에 대한 의혹을 제기했다. 반 의원은 “2019년 생존수영 교실 정산서에는 인건비 3700만원, 일반운영비 1100만원 등 약 5000만원 예산을 들여 시민 320명에게 생존수영 교실을 운영한 것으로 돼 있다”며 “그러나 수영장 측 일부에서 생존수영 교실을 운영하는 것을 본 적이 없다고 말한다”고 주장했다.

광주시는 이에 대해 시체육회 자체 감사를 지켜보고 후속 대응책을 내놓겠다는 입장이다. 광주시 관계자는 “광주시 수영연맹의 보조금 집행 적정 여부에 대해 지난 3월 25일 광주시체육회 공정감사팀에서 자체 감사에 착수했다”며 “조사 결과 관련 내용이 사실로 확인될 경우 관련 규정에 따라 보조금 반납 및 재발 방지를 위해 강력한 제재 조치안을 마련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이 포스팅은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습니다.

답글 남기기

err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