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2030 청년중개사 10명 중 7명 자격증 취득하고도 개업 미뤄

청년 10명 중 7명은 공인중개사 자격증을 취득하고도 개업을 미루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프롭테크 기업 직방에 따르면 직방이 운영하는 청년중개사관학교가 20세에서 39세까지의 청년중개사관학교생 1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의 약 77%가 업계 경험을 더 쌓기 위해서 중개사무소 개업을 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2030 청년중개사 10명 중 7명 자격증 취득하고도 개업 미뤄

응답자 중 최근 5년 이내 자격증을 취득한 비율은 92.1%였으며, 그 중에서도 지난해 자격증을 취득한 비율은 51.5%에 달했다.

중개사가 자격증 취득 후 개업하지 않은 이유

이들 청년중개사가 자격증 취득 후 개업하지 않은 이유로는 ‘업계 경험을 더 쌓기 위해서’라는 답변이 77.2%로 제일 많았다. 고정적인 수입이 필요해서 (29.7%)’, ‘개업 시 필요한 사항을 잘 몰라서 (27.7%)’ 등의 답변이 뒤를 이었다. 자격증 취득 후 개업한 경험이 있다고 응답한 경우는 전체의 9%가 조금 넘었다.

청년중개사들이 개업을 망설이는 이유는 ‘전문성 부족’(60.4%)을 가장 많이 꼽았다. 불안정한 수입에 대한 우려도 43.6%로 높게 나타났으나, 영업 네트워크나 매물 확보의 어려움 등을 선택한 경우를 포함하면 업계에서의 실전 경험 및 개인 역량 강화에 대한 청년중개사들의 고민이 가장 큰 것으로 보인다.

청년중개사관학교

직방은 이처럼 공인중개사 자격증 취득 후 시장 진출에 어려움을 겪기 쉬운 청년층 중개사들이 기본이론 교육 컨설팅부터 디지털 툴을 활용한 중개 실무까지 고루 경험할 수 있도록 ‘청년중개사관학교’ 운영을 시작했다.

2개월의 트레이닝 과정에서는 월 200만원의 교육 장려금이 제공되며, 이후 12개월간 이어지는 창업 후 실전 커리어 과정에서도 활동지원금 등을 통해 안정적으로 현업에 진출하도록 돕는다.

청년중개사관학교

이 포스팅은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습니다.

답글 남기기

2030 청년중개사 10명 중 7명 자격증 취득하고도 개업 미뤄 9
err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