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차명훈 코인원 대표 블록체인 게임·금융 위한 플랫폼 될것

“많은 사람이 거래소에 보관 중인 가상자산을 여러 서비스에서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지갑 서비스 강화에 집중할 것입니다.”

차명훈 코인원 대표 블록체인 게임·금융 위한 플랫폼 될것 1

최근 매일경제와 인터뷰한 차명훈 코인원 대표(사진)는 가상자산 거래소 점유율을 높이기 위한 전략으로 디파이(Defi·탈중앙화금융)와 중앙화된 기존 금융을 잇는 역할을 강조했다. 탈중앙화 서비스를 개인이 이용하기에는 불편이 크기 때문에 이를 어느 정도 중앙화된 형태로 안전하게 제공하며 고객 편의성을 높이겠다는 것이다.

차 대표가 지갑 서비스를 강조한 건 블록체인 기반의 개인화된 금융, 투자 시스템이 확대되고 있기 때문이다. 그는 특히 앞으로 증권형토큰(STO)이 다양한 실물자산을 기반으로 만들어지고 전 세계 투자 시장으로 연결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부동산이나 미술품을 넘어 시계, 와인 등 어떤 자산이든 토큰화될 수 있다”며 “개인 지갑을 통해 이런 가상자산들이 거래소에 머무르지 않고 다양한 서비스에 쓰일 수 있다면 가치도 더 올라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최근 유행하는 플레이투언(P2E) 게임도 지갑 서비스의 필요성이 커지는 배경이다. 차 대표는 “코인원에 연동된 개인 지갑을 사용해 이용자들이 몇 번의 클릭만으로 디파이도 사용하고 P2E 게임을 즐길 수 있도록 활성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P2E 게임을 하려면 개인이 거래소 계좌에 두고 있는 가상자산을 해외 거래소를 거쳐 메타마스크 등 별도 가상화폐 지갑으로 옮겨야 하는데, 과정이 복잡해 P2E 게임 접근성이 낮다. 차 대표는 거래소 차원의 지갑 기능을 강화하면 P2E 게임, 대체불가토큰(NFT) 등 다양한 서비스를 손쉽게 이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블록체인이 단순히 투자 대상에 머무르지 않고 실질적인 가치를 만들어내고 실생활에서 쓰일 수 있게 하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차 대표는 최근 활발하게 논의되는 ‘가상자산 업권법’에 대한 기대감도 드러냈다. 그는 업권법의 기본이 ‘자율 규제’가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업권법에서 명시할 협회를 통한 자율 규제를 기본으로 둬야만 블록체인 기술 발전을 따라갈 수 있다”며 “지난해에 이어 가상자산 시장이 더욱 제도화되고 사업 안정성이 생기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 포스팅은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습니다.

답글 남기기

차명훈 코인원 대표 블록체인 게임·금융 위한 플랫폼 될것 8
err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