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젊은 공무원 왜 떠나나, 임금 낮고 워라벨도 글쎄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 후보자는 최근 “젊은 직원들이 많이 떠난다. 민간기업 등에 비해 낮은 한국은행 급여 수준을 개선해야 한다는 요구가 많아지고 있다. 적절한 보상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국은행 평균 임금(경영정보 공개시스템 기준)은 2018년 9940만 원에서 2020년에 1억60만 원으로 결코 낮지 않다. 그러나 KB국민·신한·하나·우리 같은 시중은행의 지난해 평균 급여(1억550만 원)보다는 적다. ‘억대 연봉자’가 즐비한 한국은행에서조차 이직자가 늘어나는 것은 두고 “공직사회를 바라보는 시선이 크게 달라진 증거”라는 해석이 나왔다.

젊은 공무원 왜 떠나나, 임금 낮고 워라벨도 글쎄 1

공무원 시험 경쟁률 하락과 젊은 공무원의 퇴직 증가 원인을 두고 다양한 분석이 나온다.

지난 2일 실시된 국가직 9급 공무원 시험 경쟁률 역시 29.2 대 1에 그쳤다. 응시율 77%를 고려하면 실제 경쟁률은 22.5 대 1이었다. 국가 9급 공무원시험 경쟁률은 1998년 80 대 1을 기록했다가 2011년엔 역대 최대인 93 대 1까지 치솟았다.

24일 부산시에 따르면 올해 6월 18일 실시하는 지방공무원 9급 일반행정직 임용시험 경쟁률은 9.3 대 1로 나타났다. 833명을 선발에 7784명이 원서를 제출해 최근 5년간 가장 낮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사회복지직 경쟁률은 5.18 대 1이었다.

2017년 42.9 대 1을 기록했던 부산시 9급 일반행정직 공무원 경쟁률은 2018년 31.2 대 1로 하락하더니 2021년 16.6 대 1로 떨어졌다. 9급 공무원 선발인원은 매년 증가세인 데 응시자가 1만 명대에서 올해 7000명대로 떨어진 탓이 크다.

서울시도 일반행정 11.5 대 1에 사회복지 7.1 대 1로 집계됐다. 시험장에 모습을 나타내지 않을 결시생을 감안하면 실제 경쟁률은 더 내려갈 가능성이 있다.

부산의 한 공무원학원 원장은 “인사혁신처가 공직 직무전문성을 높이기 위해 사회·과학 같은 고교 과목을 줄이는 대신 행정법총론·행정학개론 같은 전공과목을 추가하면서 시험이 어려워지자 경쟁률도 떨어졌다”면서 “여기에 박근혜 정부 때 공무원 연금제도가 바뀌면서 과거에 비해 수령액이 줄었다. 공직 메리트가 줄어든 것”이라면서 “요즘 2030세대 상당수는 ‘안정’보다 ‘높은 임금’을 직장 선택 1순위 조건으로 꼽는다”고 말했다. 구인구직 플랫폼 ‘사람인’이 지난해 발표한 ‘2030세대 직장 선택 기준’ 설문조사에서 응답자 중 33.8%는 ‘연봉’을 1순위로 꼽았다.

경쟁률 하락보다 더 심각한 것은 ‘젊은 공무원’ 퇴직 비율 증가다. 공무원연금공단 통계에 따르면 재직년수 3년 이하 공무원 퇴직자는 2017년 4712명에서 2020년 80442명으로 배 가까이 증가했다. 재직기간이 1년 미만인 초임 공무원의 퇴직은 2018년 951명에서 2020년 1610명으로 크게 늘었다.

부산시의 한 30대 공무원은 낮은 ‘직무만족도’와 연봉을 퇴직이유로 꼽았다. 그는 “급여는 민간기업에 비해 낮은데 ‘워라밸’(일과 삶의 균형)도 보장되지 않는다. 승진이 정체된 상황에서 연공서열식 문화에 MZ세대들이 특히 회의감을 많이 느낀다. 입직하자마자 연봉이 높은 민간기업으로 이직을 준비하는 사람도 있다”고 전했다.

실제로 한국행정연구원의 ‘2021년 공직생활 실태조사’에 따르면 공무원 ‘직무만족 인식’에서 재직년수 5년 이하 공무원이 최하위를 기록했다. 조직 가치와 개인 가치의 일치성 인식 등을 보는 ‘조직몰입 인식’, 공직 가치와 공공봉사 동기 인식에서도 마찬가지였다. 반면 재직기간이 길어질수록 만족도는 높아졌다. 이직 의향도 20대·재직기간 5년 이하·직급 8~9급이 가장 높었다.

최근 공직에서 은퇴한 김찬석 사회복지사는 국제신문에 기고한 글에서 “원인이야 어떻든 경쟁률 하락은 공직 거품이 꺼지는 과정이라는 점에서 그리 놀랄 일은 아니다. IMF 외환위기 이후 장기간 이어져 온 ‘뭐니뭐니 해도 공무원’ 풍조가 결코 바람직한 일은 아니었다. 다만 민간기업 분야가 아직도 고용 주체로서의 기능을 회복하지 못하는 현실에서 이 같은 경쟁률 급락은 공직도 포기하고, 기업도 포기하는 사실상의 실업자를 양산한 결과는 아닌지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이 포스팅은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습니다.

답글 남기기

젊은 공무원 왜 떠나나, 임금 낮고 워라벨도 글쎄 10
err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