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안전보건공단, 위험요인 개선 비용 `신속지원` 방식 도입

안전보건공단은 공단의 현장 점검(패트롤) 이후 지적된 위험 요인을 신속히 개선해 사망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기존에 보조금을 지급받기 위한 5단계 과정을 1단계로 단축한 ‘보조금 신속지원 방식’을 도입한다고 24일 밝혔다.

안전보건공단, 위험요인 개선 비용 `신속지원` 방식 도입 1
안전보건공단은 공단의 현장 점검(패트롤) 이후 지적된 위험 요인을 신속히 개선해 사망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기존에 보조금을 지급받기 위한 5단계 과정을 1단계로 단축한 ‘보조금 신속지원 방식’을 도입한다고 24일 밝혔다. <안전보건공단>

공단은 소규모 사업장의 끼임·추락 등 위험요인 개선을 위해 ‘유해위험요인 시설개선 비용지원’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올해도 482억원이 투입된다.

공단 관계자는 “보조금 신속지원 방식은 사업장의 추락·끼임 등 위험요인 개선비용을 신속히 지원하기 위해 기존 신청에서부터 보조금을 지급받기 위한 총 5단계 과정을 1단계로 절차와 서류를 간소화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공단이 지적한 사업장의 추락·끼임 위험요인을 사업주가 개선한 후 소요비용을 공단에 신청하면 보조금이 지급된다. 기존에 신청서와 계획서 확인 절차를 단순화한 것이다. 신속지원 방식으로 100만원 한도 내에서 소요금액의 70%(최대 70만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으며, 사업장당 연간 1회 지원할 수 있다. 100만원을 초과하는 사업은 기존 ‘유해위험요인 시설개선 비용지원(제조업)’ 사업으로 지원한다.

자세한 사항은 ‘클린사업’ 조성지원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안종주 안전보건공단 이사장은 “지원범위와 보조지원금액 상향 등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이 포스팅은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습니다.

답글 남기기

안전보건공단, 위험요인 개선 비용 `신속지원` 방식 도입 8
err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