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취준생 55.9% “전공 자격증 취득 준비했다”

신입직 취업을 준비하는 취준생들은 취업 성공을 위해 ‘전공관련 자격증 취득 준비’나 ‘전공/졸업 학점관리’ 등 전공관련 전문역량을 드러낼 수 있는 준비를 많이 한 것으로 나타났다.

취준생 55.9% “전공 자격증 취득 준비했다” 1

취업 플랫폼 잡코리아(대표이사 윤병준)가 올해 신입직 취업을 준비하는 4년대졸 취업준비생 706명을 대상으로 <취업준비 방법>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조사결과 ‘올해 취업 성공을 위해 어떤 준비를 해왔는가?’라는 질문에 전체 응답자 2명 중 1명이상인 55.9%(응답률)가 ‘전공관련 자격증 취득을 준비했다’고 답했다.

전공계열별로도 전공 관련 자격증 취득을 준비했다는 취준생이 가장 많았는데, 특히 이공계열 전공자 중에는 68.9%가 ‘전공관련 자격증 취득을 준비했다’고 답해 다른 계열 전공자들보다 자격증 취득을 준비한 비율이 높았다.

경상계열 전공자 중에도 전공관련 자격증 취득을 준비한 취준생이 54.1%로 상대적으로 많았고 이어 인문계열(52.1%), 예체능계열(50.0%), 사회과학계열(46.5%) 취준생 순으로 전공관련 자격증 취득을 준비했다는 응답자가 많았다.

그 다음 취업준비 방법으로는 ‘전공과목 학점을 높이는 등 학점관리에 주력했다’는 취준생이 44.2%(응답률)로 많았고, 이어 ‘알바나 인턴 등으로 전공분야의 직무경험을 쌓았다(41.6%)’는 응답자도 상대적으로 많았다.

직원 채용 시 직무 적합성을 강조하는 기업의 채용 트렌드에 맞춰 많은 취준생들이 전공분야의 전문역량을 드러낼 수 있는 자격증이나 학점관리 중심으로 취업준비를 해온 것이다.

이 외에 취업준비 방법으로는 외국어 실력 쌓기(30.9%), 취업하고 싶은 업계나 기업에서 일을 해보거나(20.8%) 대학생 대상 대외활동 경험 쌓기(11.6%) 등의 취업준비를 해온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취준생들은 취업준비를 하면서 ‘진로를 결정하는 것’이 가장 어려웠다고 답했다.

전체 응답자 2명 중 1명에 달하는 52.8%가 취업준비를 하면서 가장 어려웠던 점으로 ‘어떤 일을 할지, 어떤 분야에 취업을 할지 등의 진로를 결정하는 것이 가장 어려웠다’고 답했다. 이어 ‘취업하고 싶은 분야에서 직무 경험을 쌓는 것(39.8%)’과 ‘자기소개서를 작성하는 것(33.3%)’, ‘면접 질문 등 취업정보를 찾아보는 것(28.5%)’, ’취업하고 싶은 기업 정보를 찾는 것(24.2%)’ ‘외국어 실력 높이기(23.1%)’ 등의 순으로 어려웠다고 답했다.

한편, 잡코리아는 채용기업과 직무에 대한 정보 부족 등으로 고충을 겪는 구직자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잡코리아 퓨처랩’ 서비스를 런칭하고, 주도적으로 자신의 커리어 로드맵을 형성하고 미래를 설계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이 포스팅은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습니다.

답글 남기기

error: